[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 볼티모어 입단 공식발표

MLB 볼티모어, 김현수와 계약 발표…등번호 25번 연합뉴스 2015.12.24

 

 

 

미국프로야구(MLB)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한국인 타자 김현수(27)와의 계약을 23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볼티모어 구단은 이날 김현수와 2년간 계약했다고 밝혔다. 연봉 등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은 2년 총액 700만 달러라고 전한 바 있다.

이로써 김현수는 2014년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올겨울 박병호(29·미네소타 트윈스)에 이어 한국프로야구 KBO리그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세 번째 야수가 됐다.

오리올스 구단은 김현수가 10년간 두산 베어스에서 활약하며 통산 타율 0.318, 출루율 0.406, 장타율 0.488과 홈런 142개, 771타점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또 김현수가 한국의 ‘철인’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고 있으며, 4차례 외야수 부문 골든 글러브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올해 정규리그에서 홈런 28개, 121타점을 수확했고, 한국시리즈에서 두산의 우승을 이끌었다고 오리올스는 설명했다.

김현수가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대표팀의 금메달 멤버이자 2009년과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 한국 대표선수라는 점도 빼놓지 않았다.

지난 17일 미국으로 건너온 김현수는 신체검사를 받고 최종 계약서에 사인했다. 볼티모어 구단은 성탄절 연휴 전까지 김현수의 계약을 매듭짓겠다고 밝혔다.

김현수는 볼티모어에서 주전 좌익수로 출전할 전망이다. 지역 신문인 볼티모어 선에 따르면, 오리올스 구단은 3번 중심 타자로 김현수를 기용할 생각이나 메이저리그에 성공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내년 정규리그 초반 6∼7번 하위 타순에 김현수를 배치할 계획이다.

볼티모어 구단은 메릴랜드 주 볼터모어의 오리올 파크를 방문한 김현수가 해맑게 웃으며 유니폼을 입은 사진도 아울러 배포했다. 김현수는 등번호 25번을 배정받았다.

김현수는 에이전트인 이예랑 씨의 도움을 받아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어릴 적 꿈이던 메이저리거가 돼 지금 눈물을 흘리라면 흘릴 수 있을 정도로 기쁘다”면서 “상대 투수의 공을 최대한 자주 접해 내 기술을 미국에서도 발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볼티모어의 댄 듀켓 부사장은 “김현수는 한국 최고 타자로, 프리미어 12대회에서 최우수선수(MVP)로 뽑힐 정도로 국제 대회에서도 좋은 기량을 뽐냈다”면서 “한국의 ‘철인’으로 타격, 수비, 주루 실력은 물론 좋은 팀 동료가 될 자질을 갖춘 김현수를 영입하게 돼 만족스럽고, 그로 인해 팀의 공격력이 나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볼티모어 선은 오리올스가 김현수와의 계약으로 좌타자 외야수 공백을 메웠다면서 KBO리그에서 풀시즌을 치른 9년간 한 시즌 최다 볼넷 순위 상위 5걸에 5번이나 오른 김현수가 볼티모어의 출루 문제를 해결해 줄 것으로 전망했다.

볼티모어의 올해 팀 출루율은 0.307로 아메리칸리그 15개 팀 중 끝에서 네 번째로 좋지 않았다.

 

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출처: http://sports.new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001&aid=0008073814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